영어울렁증과 해결법은?

영어공포증 탈출 비법

다시 J박사 얘기다.  궁금한 순서에 따라,  물 흐르듯이 흐르는 영어의 원리를 알게 된 J박사가 신나게 잘 나가다가 문제가 생겼다는 얘기까지 했었는데, 그 다음 얘기다.

매일같이 찾아와 영어문장 만들어 말하는 연습을 한 동안 하자,
J박사의 실력은 하루가 다르게 늘어서 꽤 복잡한 문장까지도 만들어내는 수준에까지 이르렀다.

 

그래서 바쁜 스케줄에 매일같이 돌봐주는 것도 힘들고 해서 이제 졸업을 시켜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던 참인데, 문제가 생겼다.
때마침 열린 국제학회에 ‘이번에야말로 유창한 영어를 구사해 봐야지.’

마음 먹고 참석했는데, 나와 함께 할 때는 그럭저럭 되는 듯 하던 영어가,
막상 실전에 들어가니 영 풀리지 않고 벅벅거려서 곤욕을 치렀다는 것이다.

얘기를 들어보니, 남의 영어를 알아듣는 것은 예전보다 훨씬 나아진 것 같은데,
본인이 말을 하는 것은 마음처럼 잘 안 되더라는 것이었다.

지난번까지는 아예 못하니까, 처음부터 포기하고 말았지만,
이번에는 영어원리도 배우고, 문장도 만들어낼 줄 알고 해서, 나름대로 잘해보려고 애써보았다.

그런데, 막상 말을 하려면 마땅한 단어도 생각이 안 나고, 틀리면 어쩌나 겁부터 나고,
자신의 발음이 우습게 들릴까봐 걱정이 되고,
또 옆에서 다른 한국 학자들이 쳐다보고 있으면 입이 굳어서 말이 안 나오고 하는 통에 제대로 말해 본 것이 별로 없었다는 것이다.

들어보니, 바로 영어공포증이었다.

요즘은 영어울렁증이라고도 하는데, 우리나라에서 영어공부를 한 사람들이 거의 다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이다.
나도 한때 이것을 없애느라고 고생을 많이 했던 아주 고약한 놈이다.

이 공포증은, 머릿속의 영어뼈다귀들 위에 끈끈한 오물같이 엉겨 붙어서,
아무리 뼈다귀들을 일으켜 세워 보려고해도 일어서지 못하게 막는다.

이 공포증이 심하면, 영어실력에 상관없이 영어가 안 된다. 영어만 하려면 머릿속이 하얘지고, 알던 단어도 생각이 안 나고, 횡설수설 말도 안 되는 소리를 몇 마디 하다가 어색한 웃음으로 포기하고 만다.
이 증상은 우리나라 사람들과 일본 사람들에게서 특히 심하다. 영어 공부방식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영어연수학원 같은데서 보면 남미 출신 학생들은 틀리거나 말거나 무조건 떠들어대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좀처럼 말들을 잘 안한다.

바로 이 증상이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이다.

영어를 제대로 하려면 바로 이 머릿속 오물을 제거해야 한다.

이 영어공포증에서 대표적인 것이

1) 실수 공포증(틀릴까봐 겁난다)

2) 발음 공포증(발음이 이상해서 창피 당할까봐 겁난다)

3) 체면 공포증(남이 보면 잘 못한다)

 

곰곰이 따져 보면 말도 안 되는 것들인데,
일종의 공황장애처럼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영어만 하려면 생기는 증상이다.

이것을 극복하기 전에는 영어를 꽤 하는 사람이건,
잘 못하는 사람이건 영어만 하려면 마음이 편치 않고,
또 하고 싶은 말을 제대로 다 하지 못한다.

 ■ 1) 실수 공포증

글자 그대로 틀릴까봐 겁이 나는 증상이다.
소심하거나 완벽 주의적 성격을 가진 사람들이 특히 많이 가지고 있다.

영어를 하려면 누가 옆에서 채점이라도 하는 것처럼 주눅이 들어서,
알던 단어도 생각이 안 나고, 틀릴까봐 불안해서 말 못하는 증상이다.

원인은 간단하다.

시험 위주의 학교 과정에서 생긴 것이다.
영어를 의사소통의 도구로 배운 것이 아니고, 시험과목으로 배웠기 때문이다.

이 실수 공포증은 쓸데없는 걱정에서 나오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학교에서 워낙 틀리면 안 된다고 세뇌를 받아서, 영어를 할 때 단어 하나, 문법 하나 틀리면 큰 일 나는 줄 알고 있다.

그러나 명심할 것은, 아무리 자기 나라 말이라 할지라도 한 마디도 틀리지 않고 말하는 사람은 세상에 아무도 없다는 것이다.

믿지 못하겠으면, 집에서 식구들끼리 하는 말을 녹음해서 들어보시라,
우리말조차 단어 사용이나 문법 등 틀리는 곳이 얼마나 많은지 놀라게 된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그렇게 말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지도 못하고, 또 그것을 트집 잡는 사람도 없다.

영어도 마찬가지다.

미리 원고를 써서 읽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한 군데도 틀리지 않고 말을 한다는 것은 원어민의 경우에도 불가능하다.

실수 공포증이 생기는 또 하나의 이유는 영어의 원리를 제대로 모르고 영어공부를 했기 때문이다.

 

영어문장을 만드는 기본 원리를 모르고 무조건 예문들을 외워서 말하려고 하니까, 외우는 것마다 까먹을 수밖에 없고, 맞는지 틀리는지 말할 때마다 불안한 것이다.

모든 것은 큰 원리를 알면 쓸데없는 공포에서 자유로워지는 법이다. 성경말씀에도 있지 않은가?

    “진리를 알찌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You will know the truth, the truth will set you free.”

– 요한복음 8장 32절

원리를 모르니까 불안한 것이다.

내가 훈련소에 갔을 때 일이다.

툭하면 기합을 받는데 처음에는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이번에는 또 어떤 기합을 받을까? 무엇을 어떻게 잘해야 기합을 받지 않을까? 그러다가 어느 날 원리를 깨달았다.

우리가 잘하든 못하든 간에 기합은 기합스케줄에 맞춰서 주어진다는 것이었고,
또 어떤 기합을 받건, 소리만 요란하지 절대로 다칠 염려도 없고,
아무리 고된 기합 중이라도 식사시간이 되면 틀림없이 밥을 준다는 것이었다.

그 원리를 깨닫고 나서부터 나는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교관과 조교들의 머릿속을 훤히 들여다보면서 편안히 훈련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바로 “진리를 알지니, 불안에서 자유롭게 되리라.”였다.

한 마디로 말해서 실수 공포증은 쓸데없는 걱정이다. 다음의 두 가지 진리를 터득하고 나면 마음이 훨씬 편해진다.

▣ 첫 번째 진리

원어민과 대화할 때는 대충 말해도 자기네 말이니까 다 알아듣게 되어 있다.

우리나라에 온 외국인이 “캄사함네다. 풀코기 마딧떠요.”하고 혀 꼬부라진 소리로 말해도,
우리는 “한국말 참 잘하시네요.”하며 감탄하는 것처럼,
우리가 원어민에게 단어 몇 개라도 그럴듯하게 말하면,
“영어 참 잘하시네요.”하고 말하게 되어있다.

그러므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

 

▣ 두 번째 진리

우리처럼 영어를 외국어로 배워서 말하는 유럽인, 중국, 남미, 중동, 아시아인들과 얘기할 때 명심할 것은,
그들도 영어 잘 모르기는 피차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그럴 때는 오히려 권위 있는 표정으로, 목소리 크게,
틀리거나 말거나 자신 있게 말하면 잘하는 영어인줄 알고 오히려 그들이 내 영어를 따라 한다.

원어민과 얘기할 때도 걱정할 일 없고, 다른 나라 사람들과 얘기할 때도 걱정할 필요 없으니,
실수 공포증은 쓸데없는 걱정에서 나온 것일 뿐이다.

영어의 원리를 확실히 배워서 익히고,
뒤에서 설명하는 인터랭귀지 의사소통 훈련을 제대로 받으면 실수 공포증은 서서히 사라진다.

2) 발음 공포증

내가 가르친 분들 중에는 이 발음 공포증을 가진 분들이 꽤 있었다.

‘발음이 나쁘다고 흉보면 어떻게 하나?’, ‘내 발음을 상대가 못 알아들으면 어떻게 하나?’하는 걱정에 목소리가 기어들어간다든지,
심지어는 손으로 입을 가리면서 자신 없게 말을 한다.

큰 소리로 또박또박 말해도 얘기가 통할까 말까 하는 판인데 그렇게 부실하게 말하니 상대는 자꾸 “Pardon?”, “Sorry?” 하고,
그러니까 당황해서 말은 더 안 나오고 하는 모습이다.

이 발음 공포증은 일제시대에

truck‘을 “도라꾸”

taxi‘를 “다꾸시”

milk‘를 “미루꾸”

이런 식으로 배웠던 영어가 6.25전쟁 때 미군하고 도대체 통하지 않아 곤욕을 치른데서 시작된 것인데,
지금까지도 유전병처럼 내려오고 있는 잘못된 증상이다.

그래서 지금도 가끔씩 나에게 상담을 하러 와서,
“선생님, 미국사람들하고 똑같이 발음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지요?”하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면 나는, “미국인들하고 똑같이 발음해야 할 무슨 말 못할 사정이라도 있으십니까?”하고 묻는다.

그러면 “네, 뭐 그냥, 잘하면 좋잖아요.” 하고 대답하는 게 보통이다.
별로 특별한 이유도 없이 무조건 미국인 발음을 흉내 내려고 한다.

그런데 영어발음을 세계적으로 보면 종류가 많다.
미국발음 중에서도, 중부, 동부, 남부, 서부… 등의 발음이 다르고, 영국, 아일랜드, 호주, 뉴질랜드, 또 영어를 국어로 하는 아프리카 나라들의 발음들, 영어를 공용어로 하는 홍콩, 싱가포르, 인도, 필리핀… 등 종류가 많다.

또 우리처럼 영어를 외국어로 배우는 각 나라 사람들이 또 제 각각의 발음들을 한다.
그렇게 하면서도 다 말이 통하고 무역을 하고 협상도 하고 연애도 하고 할 것 다한다.

그래서 요즈음 국제무대에 나서면 어느 것이 표준 발음인지도 아리송한 상태다.

웃기는 말로 “목소리 제일 큰 사람 발음이 표준 발음이다.”라는 말도 있을 정도다.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세계 여러 나라 발음 중에서 한국인의 발음이 영어하기에 좋은 편에 속한다는 것이다.
p/f, b/v, r/l… 등 몇 가지 발음에 주의하면서 사전에 나온 대로만 발음하면, 우리나라 발음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

‘Mcdonald’를 “마구도나루도”라고 하는 일본식 발음도 통하는 판인데 우리나라 발음을 가지고 주눅이 든다면 말이 안 된다.

 

국제적인 협상을 많이 해온 어떤 분의 얘기인데,
협상 테이블에서 미국식의 반드르르한 발음을 하는 것 보다는,
오히려 모국어 액센트가 강하게 들어있는 발음을 하는 것이 더 권위 있게 들리는 경우가 많고,
또 심한 경우에는 상대가 신경을 써야 알아들을 정도로 좀 투박한 발음을 하는 것도 상대를 긴장시키는 면에서 좋은 효과가 있다고 한다.

영어발음의 모델을 보려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어를 들어보면 된다.
목소리만 듣고도 한국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정도로 한국식 액센트가 강한 발음이다.
그러면서도 영어사전의 발음기호대로 또박또박 정확하게 발음하면서,
유엔 총회를 인도하고, 각국의 외교관들과 각종 까다로운 협상을 솜씨 있게 해낸다.

쓸데없는 걱정 말고, 한국인의 영어발음은 반기문 총장의 영어를 모델로 삼으면 된다.

3) 체면 공포증

글자 그대로 혹시 체면이 상하지 않을까봐 걱정해서 생기는 공포증이다.

원어민과 단 둘이 대화할 때는 그럭저럭 통하던 영어가, 옆에서 남들이 쳐다보고 있으면 입이 굳어서 말이 안 나오는 증상이다.

 

사회적 지위가 있다든지, 또는 영어를 잘할 것이라고 주변에서 기대하는 사람들, 이를테면 미국에서 학위를 따긴 했지만 영어에 자신 없는 교수님, 또는 외국에 영어연수를 다녀왔으나 영어가 잘 안 되는 사람 등의 경우에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것 역시 잘 생각해 보면, 쓸데없는 걱정에서 나온 공포증이다.

이런 증상을 가진 사람들이 명심할 것은,
한국인 중에서 남이 하는 영어를 듣고 맞았는지 틀렸는지 판별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주어, 동사부터 버벅거리며 워낙 엉망으로 시작했다면 또 몰라도, 빠르게 지나가는 영어를 들으며, 우선 ‘무슨 말인가?’ 뜻을 이해하기 바쁘지, 전치사가 틀렸는지, 시제가 이상한지 등을 따지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저 틀리건 말건, 목소리 크게, 자신 있게 말하면 “어, 영어 잘 하네.”하고 감탄의 눈으로 쳐다보게 되어있다.

결론을 말하면, 영어공포증이라는 것은 다 쓸데없는 걱정에서 나온 것일 뿐이다.
그저 최선을 다 해서 큰 소리로, 자신 있게 말하면, 상대방도 최선을 다해서 뜻을 이해해 준다.

혹시 상대방이 잘못 알아들었을 경우에는 “I beg your pardon?” 또는 “I’m sorry?”하면서 미안한 태도로 되물어보게 되어있고,
그러면 다시 친절하게 열심히 설명해 주면 되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 공포증의 허상에 대해서 머리로는 이해가 되면서도,
실제 상황에서는 여전히 마음이 편치 않고 괴롭다는 것이다.

J박사의 경우에도 이 내용을 다 이해하고 나서도,
제7장과 제8장에서 설명하는 인터랭귀지 훈련과 청크 훈련을 한동안 받은 뒤에야 서서히 이 공포증에서 벗어날 수가 있었다.

그런데 우리 주변에 보면, 영어를 그다지 잘하지 못하면서도 공포증 같은 것은 아예 없는 사람들도 있다.

어떤 사람들이 어떻게 영어를 하는지 살펴보기로 하자.

top
정철영어닷컴: 락에듀 주식회사 대표이사 탁우정 사업자등록번호:264-81-47044 통신판매신고번호:제 2018-용인기흥-0949 주소 : 경기 용인 기흥구 죽전로 17,605호-4 (보정동, 풍산플라자) 고객센터 : 1800-0570  팩스 : 0303)3443-4389 운영시간 :09:00~18:00 Copyrightⓒ Rock Edu, All rights reserved 정철영어닷컴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약관을 따릅니다. 이용약관/개인정보처리방침 확인하기 저장저장